메뉴

 

Home > 노도정보> 농축산관련정보

 
 
[충북]“닭 날개 쭉 뻗게”… 단양, 동물복지 축산 메카로 2013-03-25  
충북 단양군 영춘면에서 1만2000마리의 산란계를 키우고 있는 박명종 씨가 닭을 돌보고 있다. 단양군에는 12개 산란계 농장이 동물복지 인증을 받았다. 단양군 제공
충북 단양군 영춘면에서 12년째 산란계(달걀 생산을 위해 사육하는 닭)를 키우고 있는 베틀농장 대표 나봉주 씨(55)는 오전 6시면 어김없이 자식과 같은 산란계들의 보금자리를 돌보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2145m²(약 650평) 규모의 농장을 한바퀴 돌며 산란계들의 사육에 중요한 급수가 밤사이 잘되고 있는지, 닭들이 잠은 잘 잤는지 등을 살펴본다. 아침 식사 뒤에도 수시로 농장을 찾아 바람이 강하게 불면 커튼을 내려 바람을 막아 주고, 소독을 하고, 때맞춰 먹이를 준다. 나 씨의 농장은 사방이 꽉 막힌 다른 산란계 사육장과 달리 ‘개방형 계사(鷄舍)’로 돼 있다. 지붕과 비를 막는 시설이 있고 닭들이 밖으로 나가지 못하도록 망을 쳤을 뿐이다.

나 씨는 “‘공장형 산란계장’은 보통 3.3m²당 20∼25마리를 키웁니다. 하지만 우리 농장에서는 같은 면적에서 최대 13∼14마리를 키웁니다. 동물도 비좁으면 스트레스 받아요.”

나 씨의 농장은 지난해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로부터 동물복지 농장 인증을 받았다. 그 덕분에 이 농장에서 생산된 달걀은 일반 달걀보다 배 이상 높은 값에 출하한다.

충북 단양군이 동물복지 축산농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현재 단양군에는 나 씨의 농장을 포함해 농장 12곳이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을 받았다. 현재 전국 8개 시도에서 37개 농장이 인증을 받았는데 단양군이 32.4%를 차지한다.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는 동물을 인도적으로 기르는 농장을 국가에서 공인해 주는 제도다. 동물의 복지 수준과 축산물 품질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도입했으며 산란계 농장부터 적용하고 있다. 정부는 올해 돼지, 내년에 육계, 내후년에 한우와 젖소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유럽에서는 15∼20년 전부터 동물복지 인증 상품이 활발히 유통되고 있다.

산란계 동물복지 농장 인증 조건은 까다롭다. 이 인증을 받으려면 △사육시설 및 환경 △사양관리 방법 △일반 기준 등 총 61개 평가 항목에서 총점 80점 이상을 받아야 한다. 또 닭의 입식 출하 현황과 백신 구매 사용 명세 등을 보관해야 하고, 매일 닭의 상태를 점검해 기록해야 한다. 사육장은 닭이 편안히 날개를 뻗을 수 있도록 바닥면적 m²당 9마리 이하만 사육해야 하며, 닭이 좋아하는 횃대 설치, 별도의 산란장 마련 등을 지켜야 한다.

나 씨는 “단양군에서 동물복지 인증을 받은 산란계 농장들은 길게는 20년, 짧게는 10년 전부터 이런 규정을 스스로 만들어 지키고 있다”라며 “정부에서 이 제도를 만들 때도 이곳의 기준을 따랐을 정도”라고 자랑했다.

단양군은 이 인증제를 통해 단양 축산물의 우수성을 전국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고 보고, 전국 유통망을 구축해 ‘동물복지 인증 달걀’의 우수성을 홍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축산 생균제 지원 △수분 조절제 지원 △축산자동화 지원 △조류인플루엔자 면역 증강제 지원 등 4개 분야에 3억7300만 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또 올해부터 돼지 인증 기준이 추가됨에 따라 이 지역 양돈농장을 대상으로 한 인증 준비에도 속도를 낼 예정이다. 농촌진흥청은 지난달 어미 돼지의 움직임을 제한하는 금속틀과 새끼 돼지의 압사를 막기 위한 분만틀 사용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동물복지 양돈농장 인증 기준안’을 마련해 농림수산식품부에 제출했다.

박용철 단양군 축수산담당은 “중앙정부에서 동물복지 인증제도의 조기 정착을 위해 다양한 지원 방안을 검토하는 등 해마다 비중을 높여 가고 있다”라며 “지역 내 동물복지 축산 인증농장과 동물복지 축산식품 취급 판매장을 대상으로 주기적으로 생산 과정을 면밀히 조사하고 사후 관리에도 힘써 단양을 ‘동물복지 축산의 고장’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정보 공공데이타 개방실적
[충북]“닭 날개 쭉 뻗게”… 단양, 동물복지 축산 메카로
봄철, 한우 사양 관리는 이렇게